[이천시립월전미술관] 호랑이

이천시립월전미술관(관장 장학구)은 2022 임인년壬寅年을 맞이하여 띠그림전 <호랑이>를 개최한다. 한국인에게 호랑이는 동물 그 이상의 존재로, 오랫동안 우리민족의 삶과 함께하며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대표 동물로 여겨졌다. 8명의 작가가 함께한 이번 전시에 호랑이는 용맹한 모습부터 가족애 넘치는 모습, 풍자와 해학이 가득한 모습, 나아가 인간의 존재와 가치에 대한 탐구 등 다양한 주제로 관람객에게 다가간다. 이천시립월전미술관 1·2전시실에서 8인의 작품 26점을 선보인다. 1월 26일(수)부터 4월 3일(일)까지 진행되며, 이번 전시를 통해 호랑이 힘찬 기운을 받아 온 국민이 힘든 시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기를 소망한다.

임壬은 검정색을, 인寅은 호랑이를 의미하기 때문에 올해는 검은 호랑이의 해라고 할 수 있다. 호랑이는 십이지신十二支神 중 쥐, 소 다음으로 오는 세 번째 동물로, 예로부터 우리 민족과 가까운 동물로 여겨졌다. 이천시립월전미술관은 이렇게 긴 세월 한반도를 대표하며 우리 곁을 함께한 호랑의 다양한 모습을 만나보고자 이번 전시를 기획하였다.

단군신화부터 1988 서울올림픽의 호돌이와 2018 평창올림픽의 수호랑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마스코트 호랑이는 예로부터 한반도를 상징하는 동물이었다. 개체 수가 많기도 했지만, 속담이나 전래동화에도 자주 등장하며 우리 민족 가까이에서 함께해왔다. 이제는 동물원에서나 볼 수 있게 되었지만, 호랑이가 가진 상징성은 오늘날 많은 예술가에 의해 영화, 드라마, 웹툰, 게임 등 다양한 매체로 등장하며 한반도의 상징을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호랑이에 대한 사랑이 남다른 것은 강인한 동물의 상징이기도 하지만 호랑이가 가진 희망의 메시지 때문일 것이다. 특히 수호守護와 벽사辟邪의 상징으로 호랑이는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하며 2022년을 맞이했다.

올해 호랑이 전시가 유독 많은 것도 사회적 안정과 풍요를 바라는 사람들의 소망이 어느 때보다 간절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호랑이의 기상을 이어받은 우리 민족이 그린 호랑이 그림은 어떤 모습일지, 어떤 이야기를 담고 있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지금, 작가들이 선사하는 호랑이 그림으로 위로와 격려, 희망을 보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