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엄즐기기] 문화소식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정보원(원장 홍희경, 이하 문정원)과 함께 12월 27일(월)부터 국립현대미술관ㆍ국립극장ㆍ한국영화박물관에서도 인공지능 문화해설 로봇 서비스(이하 큐아이)를 제공한다. ‘큐아이’는 자율주행 기반의 비대면 문화해설 서비스와 채팅로봇 기반의 대화 서비스를 통해 최근 코로나 일상에서도 안전하게 관람객에게 문화시설별 맞춤형 안내를 하고 있다.

특히 이번 ‘큐아이’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구축했던 모델보다 좀 더 고도화된 성능을 탑재해 위치기반 안내 서비스, 우리 문화 콘텐츠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 증가에 맞춘 다국어(한국어·중국어·일어·영어) 문화해설 서비스 등 이용자 만족도가 높은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청각 장애인을 위한 한국어 수어 문화해설 서비스와 음성안내 중 자막 서비스, 시각장애인을 위한 그림 해설 음성서비스 등도 선보여 사회적 약자를 위한 기능을 강화했다. 문체부는 올해 공모를 통해 ‘큐아이’를 도입하는 기관을 국립현대미술관, 국립극장, 한국영상자료원 3개 기관으로 선정했으며, 이에 따라 기관별 맞춤형 콘텐츠를 학습한 ‘큐아이’ 총 5대가 대국민 서비스를 시작한다.

▲ 국립현대미술관(서울)에서는 ‘큐아이’가 <이건희 컬렉션특별전: 한국 미술명작(~2022. 3. 13.)>의 전담 전시 해설자를 맡는다. ‘큐아이’는 자율주행을 통해 개별 작품 앞으로 순차적으로 이동해 주요 명작 전시를 소개 해 주며, 관람객들은 재능 기부한 배우 유해진의 친근한 목소리로 작품 해설을 들을 수 있다.

▲ 국립극장(해오름극장)에서는 특화된 공연 안내 지원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큐아이’는 관람객이 손쉽게 자신의 좌석을 찾아갈 수 있도록 위치를 기반으로 동선을 안내한다. ▲ 한국영상자료원에 있는 한국영화박물관에서는 ‘큐아이’가 관람객들과 동행하며 우리 영화를 다국어로 설명한다. 특히 어린이 관람객들에게는 눈높이에 맞춰 어린이 목소리로 영화 해설 서비스를 지원한다.

2018년부터 박물관, 도서관, 미술, 전시, 공연, 영화 분야에 구축해 온 ‘큐아이’ 서비스는 그동안 11곳*에 17대를 보급해 인공지능 대화 안내 서비스 43만 건, 문화해설 서비스 약 6만 회를 제공해 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년간의 코로나 일상 속에 자칫 문화 향유 기회를 잃어버릴 수도 있었지만 ‘큐아이’의 도입으로 안전한 문화시설 관람을 도울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시설에 ‘큐아이’를 확대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파주시 세계민속악기박물관(관장 이영진)은 2021년 12월 《서남아시아의 음악문화》(이영진, 한연선, 민찬우 지음/푸른역사)를 출간하였다. 이 책은 세계민속악기박물관이 기획하고, 박물관장과 학예사, 학예연구원이 함께 연구한 성과물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2021년 우수출판 콘텐츠에 선정되었다.

서남아시아는 세계 종교인 기독교, 이슬람교, 불교의 발생지이며, 힌두교를 포함한 세계 4대 종교가 탄생해 공생하는 지역이다. 메소포타미아 문명과 인더스 문명의 발상지이자 인류 최초로 제국을 건설해 오랜 기간 세계의 중심 역할을 하기도 하였다. 그럼에도 서남아시아는 같은 아시아지만 우리에게는 멀고도 낯선 지역이다. 심지어 잦은 종교분쟁, 국제적인 테러 단체의 등장, 이슬람이라는 종교 아래 획일적이고 억압적인 문화 등 부정적 인식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서남아시아는 인류 문명의 발상지답게 인류 문화의 기원지이기도 하다. 기록이 남아 있는 최초의 문명이기도 하지만, 인류 최초로 다양한 문명 간의 교섭으로 역사적으로 영향을 미치기도 했고, 이집트 문명과 함께 서양 문명의 근본이 되는 지역이기도 하다. 또한 이곳의 정치, 경제, 문화는 고대부터 실크로드를 타고 극동의 아시아까지 닿았다.

특히 음악과 악기의 역사에서 이곳은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바이올린, 기타, 피아노, 오보에 등의 유럽 악기에서 양금, 비파, 태평소와 같은 우리 악기까지, 모두 이 지역에 뿌리를 두고 있다. 수학, 천문학, 점성술 등 그들의 높은 과학 지식이 만들어낸 음악이론 체계는 동서양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 책은 서남아시아의 역사와 음악을 살펴보고, 그 지역의 음악문화가 어떻게 변화하고 발전하였는지, 과거부터 현재의 모습까지 깊이 있고 폭넓게 다루고 있다. 1부에서는 서아시아의 페르시아, 터키, 아랍의 음악문화를, 2부에서는 인도와 인도 주변 지역의 음악문화를 다루었다. 음악문화 형성의 바탕이 되는 역사를 살펴본 후 주된 음악 양식과 이론, 악기, 그리고 음악인들의 사회적 역할, 신분, 유파 외에도 음악과 관련된 용어의 이해와 어원語原, 민족과 민속 등도 함께 다루면서 음악문화 기저에 존재하는 배경을 풍부하게 소개해 장대한 서남아시아의 역사와 음악으로 여행을 안내한다.

도서 구입은 온라인과 전국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문의사항은 세계민속악기박물관(031-946-9838)으로 연락하면 된다.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2021 문화유산 보호 유공자 포상’ 수여자로 문화훈장 6명, 대통령표창 6명, 국무총리표창 1명 등 13명(개인 10, 단체 3)을 발표하고 8일(오후 2시) 한국문화재재단 ‘민속극장 풍류’에서 시상식을 개최하였다.

올해 ▲ 은관문화훈장은 우리나라 문화재 사진의 개척자로서 석굴암 등 국보급 유물의 가치를 더한 고(故) 한석홍 사진작가와 60여 년을 기지시줄다리기의 전승과 교육에 헌신한 국가무형문화재 구자동 보유자를 선정하였다.

고(故) 한석홍 사진작가는 한국 최초의 사진학 전공 문화재전문 사진가로, 45년간 국보급 문화재를 촬영하여 문화유산의 활용에 공헌하였으며, 석굴암과 왕실문화재 사진자료 총 1,664점을 국가에 기증한 공로를 인정받았다.1970년대부터 국내외 주요박물관 국보급 문화재의 사진기록을 담당하였으며, 1998년 미국 메트로폴리탄박물관 한국실 개관기념 도록 <Arts of Korea>에 한국 작가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국보 반가사유상을 촬영중 인 고 한석홍 작가

▲ 보관문화훈장은 200여점의 건축 문화재를 세밀하게 그려 문화재 기록과 대중화에 이바지한 고(故) 김영택 펜화가와 무령왕릉 등 주요 유적을 발굴해 고대사 정립에 이바지한 조유전 전(前) 경기문화재연구원장 등 2명, ▲ 옥관문화훈장은 전통 옻칠 정제기법 재현과 전통공예 발전에 이바지한 국가무형문화재 칠장 정수화 보유자, 전통 양식과 기법으로 창호를 복원하여 중요문화재 보존에 이바지한 경기도무형문화재 소목장 김순기 보유자 등 2명이 선정되었다.

대통령표창은 개인 4명과 2개의 단체가 선정되었다. 수상자는 잠수사 박용기 님(19년간 고선박 6척과 4만 6천여 점의 수중유물 발굴), ㈔경주남산연구소장 김구석 님,(경주 남산의 문화재적 가치 발굴·보존), 소수박물관팀장 송준태 님(경북 영주의 문화재 보존관리), 한국조류보호협회 임채수 님(자연유산 보호 자원봉사 활동) 등 4명이다. 단체로는 ㈔남북역사학자협의회(남북 학자 간 민간교류, 남북공동학술토론회 등 민족문화재 보존), 대한불교조계종 진관사(전통사찰 문화를 통한 유무형의 문화유산 보존) 등 2개 단체이다. 국무총리표창은 ▲ 남지철교문화재지킴이(창녕 남지철교 보존 등 지역 문화재보호 운동)가 수상하였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문화유산의 포괄적 보호를 위해 노력한 숨은 공로자를 발굴하여 적극행정을 실현하고자 한다.


통하여 2,000년 이후부터 활발히 활동하여 왔고, 이후 청주와 지역을 넘는 기획전 및 국제교류전과 개인전을 통해 항상 새롭고 신선한 작품을 보여주며 자기만의 언어로 대화를 시도하는 작가이다.

임은수 작가의 열정은 2004년 일본 나가사키시(市)의 문화예술센터 ‘브릭크 홀’ 초청 특별전에 청주의 젊은 작가 다섯 명 중 한 사람으로 선발되어 「2004[ima]나가사키로부터」 전에 참가하였다고 한다. 이후 많은 국제교류전과 기획전에 참여하며 작가는 자신의 작품이 어떻게 해야 최대한 효과있게 전시할 수 있을까? 를 항상 고민하며 표현에 있어 자기 생각을 드로잉, 설치, 퍼포먼스, 영상으로 확장해가는 작가이다.

‘자라다’ 시리즈(2006년경), 바람과 공기의 파동을 표현하고자 했던 ‘바람의 풍경’ 시리즈(2008년경), 사물의 진동과 의식의 해체를 통한 자신의 무의식화 되어가는 과정을 표현한 ‘의식의 해체’ 시리즈(2010년경), 본성을 가린 허울을 벗어내는 과정을 표현한 설치 작품 ‘빛-그 깊은 의’ 시리즈(2011년경), 그리고 최근 작품으로 자신의 내면을 해체하고 더 큰 자아를 형성해가면서 흔들리는 자신의 심리상태를 나타낸 ‘지나가다’ 시리즈(2012년 이후)로 변화와 발전을 한다. 특히 2012년 이후 작품 ‘지나가다’는 시간, 바람, 빛, 소리 등 물리적 현상들에 의해 발생한 자신의 감정과 심리적 현상의 흐름을 다분히 무의식적 상태에서 화면에 단순한 색상의 물리적인 ‘선(線)’으로 표현한다.

쉐마미술관의 2018년 쉐마미술관에서 진행된 Triple Artists Exhibition 기획전에서 작가는 예술 표현활동의 기본을 자신의 몸과 정신을 통로로 삼으며 퍼포먼스와 설치 작업으로 활동을 더 확장해간다. 이때 ‘파종’은 생명과 소멸, 재생으로 이어지는 생명의 순환에 관한 이야기로 공간 속에 쉼 없이 부유하는 생명 입자를 화면으로 옮겨 파란 펜으로 드로잉하여 생명의 존재를 드러나게 한다. 생명이 소멸된 동물의 뼈에 생명입자를 이식하여 다시 소생되는 에너지를 표현하며 발칸 반도의 도시를 여행하며 다른 공간 이미지에 위에 파랑 펜으로 드로잉하여 그곳의 생명 이미지를 중첩해 보여주며 설치 작업으로 보여준다. 2021년 작가는 현재 코로나-19로 불안한 지금의 사회 현실에서 위로받고 힘을 얻고 싶은 작가의 마음을 퍼포먼스 ‘나는 지금 이곳에 있다 6. ’보은 원정리 들판에서’ 퍼포먼스를 통해 보여준다. 작가는 퍼포먼스를 통해 작가 자신을 자연의 순환에 맞추며 땅의 에너지와 일치시킨다. 멈춰진 불안하고 우울한 세상에 씨앗을 뿌리며 이 땅에 생명이 지속하길 기원하는 절실함을 담아낸다.

임은수 작가는 이처럼 자신의 몸과 마음 그리고 우주의 자연 세계관을 담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며 활동하고 있다. 우리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대표적 여류 작가이며 정신적 욕망인 감성과 이성의 조화로움을 보여주는 임은수 작가의 제4회 쉐마국제미술상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수상소식을 전한다.

2021 제4회 쉐마국제미술상 수상작가 임은수 작가의 수상 전시는 내년 초 쉐마미술관의 기획소장작품 전시 ‘이성과 감성이 만든 공간전’에 전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