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사진미술관] Uncoverings: 리투아니아 사진의 정체성 탐구

한미사진미술관은 한국과 리투아니아공화국 수교 30주년 기념의 해를 맞아 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과 리투아니아공화국 문화부와 협업해 리투아니아 사진 교류전 《Uncoverings: 리투아니아 사진의 정체성 탐구》를 오는 9월 11일부터 11월 20일까지 선보인다.

이 전시는 지난 6월 7일 양국정부가 문화적 유대관계의 강화를 위한 공식협정을 맺은 후 이뤄지는 첫 예술교류사업이다. 지난 60년간 리투아니아 예술사진의 흐름을 살펴보는 《Uncoverings: 리투아니아 사진의 정체성탐구》는 국내에서 열리는 첫 대규모 리투아니아 사진전이다. 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의 이른바 ‘황금작품목록’을 아우르는 다양한 시기의 소장품과 참여작가들의 개인 소장작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사진작가 22인의 작품 91점을 소개한다. 1950년대부터 현재까지 시간의 흐름순으로 구성된 전시는 소비에트 연방의 지배와 독립의 격변속에서 변모한 리투아니아와 리투아니아 사진의 정체성을 살핀다. ‘현실’,‘사물’,‘개념’이라는 세 개의 키워드를 통해 리투아니아의 역사적 경험과 함께 변화한 사진 미학을 보여주는 기획전이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 지난60년은 단순히 발전이 지속된 시기가 아닌, 때론 밝았다 어둡다가, 단순하다가 다채로웠다가, 비극적이다가 즐겁기도 한 수 많은 경험들의 조각으로 이루어진 모자이크 같은 시기였다.”

-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 아루나스 갤루나스 관장-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확산방지를 위해 개막행사를 비롯한 전시연계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진행 할 예정이며, 리투아니아 국립미술관이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 한 한정판 전시 도록도 만나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