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와 오늘의 공예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서울공예박물관 개관

과거와 오늘의 공예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박물관이 서울에 생긴다. 바로 서울공예박물관이다.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개관식 행사는 잠정 연기되었지만, 7월 16일부터 4단계 거리두기를 엄격히 지키며 예약제 관람을 하고 있다. (사전 관람 예약: http://craftmuseum.seoul.go.kr)

서울시는 공예 문화 부흥을 위해 북촌과 인사동, 경복궁 등을 잇는 자리에 서울공예박물관을 건립하겠다는 계획 하에 2014년 기본계획을 수립하였다. 2017년 부지 매입을 완료하였으며 이어 2018년 착공을 시작하였다. 2021년까지 두 차례의 문화재 발굴 조사도 거쳤다.

서울공예박물관은 역사가 오래된 터에 지어졌다. 조선왕조실록에 따르면, 이 지역은 세종이 아들 영응대군의 집을 지은 터이자, 세종이 승하한 장소이기도 하다. 이후로 조선 왕실 가족의 제택 혹은 가례를 치르는 장소 구실을 하던 별궁의 터이기도 했다. 특히 고종이 순종의 가례 절차를 위해 건립한 ‘안동별궁(안국동별궁)’이 있던 터로, 건축 공사 중 진행된 두 차례 발굴조사에서 조선~근대의 배수로, 도자편 등이 발굴되기도 하였다. 1940년대에 이 자리에 문을 연 풍문학원이 풍문여고로 설립인가를 받게 된 이후 약 70년간 이곳은 학생들의 배움터였다.

2017년 풍문여고가 강남구 자곡동으로 이사하면서 서울시는 기존 5개동을 리모델링하였고, 박물관 안내동과 한옥을 새로 건축하여 서울공예박물관은 총 일곱 개의 공간으로 이루어진 박물관으로 탄생했다.

서울공예박물관은 흙을 반죽하여 불에 굽고, 무늬를 새겨 사용하던 오래 전 인류의 생존 본능과 활동이 ‘공예의 시작’이라고 보고, 공예가 지닌 기술적, 실용적, 예술적, 문화적 가치 [공∙용∙예∙지]를 다양한 전시와 프로그램, 자료와 시스템을 통해 전달하고자 한다. 또한, 전통공예와 현대공예가 하나 되는 열린 공간을 지향하고, 공예의 가치를 공유하며 공예의 미래를 여는 열쇠가 되기를 지향하는 박물관이다.

한옥을 포함한 일곱 개의 건물과 공예마당을 갖춘 서울공예박물관은 높은 담이 없으며 누구나 들어올 수 있는 도심 속 공간으로 개방되어 있다. 흥미로운 골목길을 탐험하듯이 각 동의 다양한 전시와 마당, 휴게 공간을 찾아다니다 보면, 공예가 각자의 일상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개관 전시는 아래와 같은 상설전과 기획전으로 이루어져 있다.

○ 한국자수박물관 허동화∙박영숙 컬렉션으로 구성한 직물공예 상설전:<자수, 꽃이 피다>,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

○ 공예 역사 전반을 다루는 상설전: <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

○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체험형 상설전시: <공예마을>

○ 다양한 동시대 공예를 엿볼 수 있는 기획전: <공예, 시간과 경계를 넘다>

○ 과거에서 현재까지 귀걸이의 의미를 조명하는 기획전: <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

○ 서울무형문화재 작품을 전시한 지역공예 기획전: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

○ 故예용해가 쓰고 모은 자료로 보여주는 공예와 기록: <아임 프롬 코리아>

코로나19 거리두기 격상으로 인해 제한된 인원으로 사전관람 예약을 시작하지만, 앞으로 서울공예박물관은 공예도서관, 보이는 수장고, 공예와 음악 콘서트 ‘공예:가’ 등을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는 대로 준비하여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