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영종역사관] 우들 살던 섬 영종 용유와 바다

국립민속박물관(관장 김종대)은 인천 중구 영종역사관(구청장 홍인성)과 함께 2021년 6월 25일(금)부터 12월 31일(금)까지 영종역사관에서《우들 살던 섬 영종 용유와 바다》 공동기획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2012년부터 국립민속박물관이 지역 박물관과 상호 협업을 통해 지역 문화를 발굴·소개하는 사업인 ‘K-museums 지역순회 공동기획전’으로서 기획되었다. 인천국제공항 건설로 그야말로 벽해상전이 된 영종 용유 사람들의 고난 어린 삶과 고향 이야기를 기억하며, 변화된 영종국제도시의 미래를 함께 그리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1990년대 인천국제공항 건설과 대규모 도시개발 이전 영종도와 용유도에서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들의 구술과 사진, 관련 자료를 통해 조명한다. 토박이들의 농업과 어업 관련 자료, 6․25 피란민들이 산에서 돌을 옮겨 조성한 ‘신불도 굴 양식장’, 아이들이 조기로 엿을 바꿔먹을 정도로 조기잡이가 성했던 ‘예단포’, 돼지를 잡고 칡덩굴을 엮어 제기(祭器)를 만들었던 ‘백운산 산신제’ 등 옛 영종·용유의 토박이와 6․25 피란민의 이야기와 90여 점의 관련 자료를 선보인다.

당치성 지낼 때는 부정 탄다고 해서 외부 손님이 못 들어오게 동네 입구에 새끼로 된 금줄을 쳤어요.” – 영종과 용유의 산신제·당제·풍어제 이야기

전시에는 과거 마을 주민들이 모여 마을의 안녕과 풍농·풍어 등을 기원하던 마을 제의(祭儀)와 연관된 자료와 영상, 사진도 전시한다.

영종도 산제의 첫머리에 해당하는 ‘백운산 산신제’에 사용했던 ‘칡덩굴 제기’, 과거 육지를 오가는 여객선이 드나들던 구읍뱃터 옆 구읍마을에서 지냈던 당제의 마지막 모습을 담은 사진·영상자료, 그리고 과거 조기가 잘 잡혀 ‘조기를 개가 물고 댕길(다닐) 정도로 흔했던’ 예단포에서 성대하게 열렸던 풍어제에 대한 기억과 2006년 마지막 행해진 풍어제 사진 자료도 전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