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 길위의 인문학] 세계민속악기박물관, 현명(賢明)한 현명(絃鳴)악기

□ 이성과 지혜의 알레고리, 현명악기를 주제로 떠나는 인류 문명사 여행

경기도 파주시 헤이리예술마을에 위치한 세계민속악기박물관(관장 이영진)은 올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2021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에 선정되었다. ‘현명(賢明)한 현명(絃鳴)악기’라는 제목으로 시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5월 4일(화)부터 11월 30일(화)까지 계속된다. 세계민속악기박물관에서의 대면 프로그램과 학교로 직접 찾아가 교육하는 ‘찾아가는 박물관’, 교육 동영상과 교구재를 학교로 보내주는 비대면 프로그램까지 3가지 방식으로 구성된다.

우리가 흔히 현악기라고 부르는 현명(絃鳴)악기는 예로부터 많은 문화권에서 이성과 지혜의 상징이었다. 그리스 신화에서 현악기는 이성과 지혜의 알레고리로서, 감성과 본능을 상징하는 관악기와 대조를 이루었다. 중국 신화에서도 문화와 지혜를 담당하는 시조가 구친(古琴)을 발명해 인간에 전해준 것으로 전해지며 대대로 지식인들의 악기로 사랑받았다. 이것은 북유럽과 인도에서도 마찬가지다. 이러한 현악기는 문화권마다 매우 다양한 형태와 기능을 하며 존재해왔다. 이러한 현악기를 인류학과 음악사회학 등 문화사적 관점으로 재구성한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다고 생각한 현악기의 낯선 이면을 만나보고 그 의미를 새롭게 탐구하는 창의적 사유의 과정이 되도록 구성한다.

□ 신비한 소리의 인도 악기 고피찬드도 만들고, 우쿨렐레도 연주하며 현명악기 매력에 현(絃)며들다.

현명악기는 사람의 목소리와 유사하고, 여러 현을 동시에 연주해 화음을 만들 수 있으며, 시나 노래를 하면서 연주할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널리 사랑받아왔다. 이러한 현명악기의 다양한 면모와 숨은 매력을 4가지 주제로 살펴보고자 한다.

첫 번째 주제로 ‘신화 속에 등장하는 악기 이야기’를 통해 현명악기의 의미와 상징을 파악하고, 두 번째는 ‘1줄 VS 60줄’로 현의 개수에 따른 연주법과 음악 특징을 알아보며, 세 번째로 ‘연주하지 않는 현의 수수께끼’를 살펴보고, ‘현명악기의 전파’ 경로를 따라 세계를 여행한다.

총 4차시로 구성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1차시 세상의 모든 현악기1(기초 과정), 2차시 인도의 한줄 악기 ‘고피찬드’ 만들기(체험), 3차시 세상의 모든 현악기2(심화 과정), 4차시는 우쿨렐레 연주로 이루어진다. 대면 프로그램은 1~4차시(4시가 소요)까지 모두 가능하고, 비대면 프로그램은 1, 2차시(2시간 소요)만 가능하며, 찾아가는 박물관은 둘 중에 선택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