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나르제주공예박물관] 제주 궤와 팔도 반닫이

저지문화예술인마을에 자리한 예나르제주공예박물관(관장양의숙)이 두 번째 기획전으로 오는 6월 10일부터 8월 29일까지 <제주 궤와 팔도 반닫이>전을 개최한다.

뛰어난 실용성과 조형미를 갖춘 예품으로 각광받는 반닫이는 조선의 목가구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대표가구이다. 제주에서는 ‘궤’라고 부르지만 육지에서는 앞널의 반을 절개하여 문으로 삼기 때문에 ‘반닫이’라고 통칭한다. 살림의 기본 가구로 빈부 귀천없이 다양한 계층에서 널리 사용되었는데 안방, 사랑방, 대청 등 놓이는 공간에 따라 의복이나 서책, 문서 등의 귀중품이나 제기를 보관하는 용도로 이용되었다. 반닫이 윗면에는 이불이나 생활소품 등을얹어서 두루 사용하였다.

반닫이는 육중한 장방형 나무 몸체에 앞판의 목리를 배경으로 부착된 금속장석들의 조화가 특히 아름다우며 몸체의 비례와 장석조형에서 지역 별로 확연한 특징을 찾아볼 수 있다. 제주궤도 제주에서 자생하는 나무와 어우러진 위풍당당하고 활달한 조형미를 자랑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제주의 나무로 만든 초기 형태의 궤부터 제주궤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전라도 해안지역을 비롯한 팔도의 반닫이를 한자리에서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