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 개최 – 다채로운 행사 진행한다

(사)한국박물관협회(회장 윤열수)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한국위원회(위원장 장인경)가 주최하고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김용삼)이 주관하는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이하 박미주간, 5월 14일(금)부터 23일(일)까지)를 함께한다.

박미주간은 ‘세계 박물관의 날(5. 18.)’을 계기로 2012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와 4차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환경변화에 대응해 박물관·미술관이 미래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역할과 기능을 찾는 시간을 마련했다. ▲ ‘박물관의 미래: 회복과 재구상’ 주제 연계 제15회 한국박물관국제학술대회 등의 프로그램, ▲ ‘뮤궁뮤진’(집콕 박물관·미술관 여행), ▲ ‘거리로 나온 뮤지엄’, ▲ ‘뮤지엄 꾹’(박물관·미술관 도장찍기 여행) 등 다양한 행사를 관람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즐길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해 운영한다.

박물관의 미래를 관련 전문가와 학회가 함께 고민을 나누다

15회 한국박물관 국제학술대회(5. 18.~24.)는 ‘박물관의 미래: 회복과 재구상’을 주제로 온라인으로 생중계된다. 한국박물관협회 키노트 세션과 국제박물관협회(ICOM) 한국위원회 등 19개 학회와 단체는 코로나19로 달라진 환경 속에서의 박물관・미술관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올해는 전년도에 이어 온라인 동영상 공유 플랫폼을 통해 회의를 실시간으로 중계할 예정이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마리 클라떼 오닐(에꼴 드 루브르 교수), 수잔 맥클레오드(레스터대학교 교수), 매튜 트린카(호주 국립박물관 관장), 제레미 반스(필리핀 국립박물관 관장), 조안나 수잔 몬테이로(리스본 박물관 관장), 로랑 보닐리아 메차브(코스타리카대학교 교수) 등 다채로운 국외 발표자와 최재천(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 김성은(백남준아트센터 관장), 김규동(국립중앙박물관 미래전략담당관) 등의 국내 전문가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국 박물관·미술관인들이 한곳에 모여 ‘자랑스러운 박물관인상’, ‘올해의 박물관·미술관상’ 등을 시상하는 ‘제24회 전국박물관인대회’도 5월 17일(월) 국립중앙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박물관·미술관의 미래를 함께 생각하다, 주제 연계 21개 프로그램 진행

박물관과 미술관이 스스로 미래의 역할을 고민해볼 수 있도록 ‘박물관의 미래: 회복과 재구상’ 주제로 연계 프로그램을 공모한 결과, 21개 프로그램이 선정됐다. 올해 박미주간 동안 전국에서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문화 체험’, ‘사회적 연대’, ‘치유와 회복’ 등에 대한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 경남 산청박물관에서는 배송된 체험 꾸러미를 활용해 스마트폰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비대면 프로그램 ‘랜선으로 체험하는 산청 선비의 하루’를, ▲ 서울 헬로우뮤지움에서는 소리 예술을 통해 내면을 치유하는 프로그램 ‘디지털 디톡스(ASMR* 힐링 박스)’를, ▲ 서울 환기미술관에서는 가상현실(VR) 등을 활용해 화가 김환기의 예술세계를 경험하는 체험형 프로그램 ‘환기뮤지엄 어드벤처: 7개의 보물’을 진행한다. 이번 공모 행사를 통해 관람객들은 더욱 새로워진 박물관·미술관을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뮤궁뮤진’ , 7가지 콘텐츠 주제별 핵심어 표시(해시태그, #)를 타고 떠나는 집콕 박물관·미술관 여행

대면 소통이 어려운 요즘, 집에서도 박물관·미술관을 만날 수 있다. 전국 박물관·미술관은 이번 박미주간 동안 7개 주제(비밀, 소장품, 기념품, 행사, 공간 등)에 맞추어 자신들만의 무궁무진한 이야기를 담은 다양한 콘텐츠를 누리소통망에 올려 관람객들과 소통하는 ‘집콕 박물관·미술관 여행, 뮤궁뮤진*’을 이어간다. 해당 콘텐츠를 올린 박물관·미술관에 직접 방문한 관람객에게는 기념카드를 배포하고, 관람 경험을 자신의 누리소통망(SNS)에 공유한 경우에는 추첨을 통해 기념품을 선물할 예정이다.

특히 박미주간 이후 우수 참여 박물관·미술관 8개관을 선정해 문체부 장관상(1개관),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한국위원회 위원장상(1개관), 한국박물관협회 협회장상(1개관),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상(5개관)을 수여할 계획이다.

거리로 나온 박물관’, 일상의 동선에서 박물관·미술관을 향유하다

‘문화예술을 통한 사회적 유대와 치유’를 주제로 박물관·미술관에서만 볼 수 있던 소장품이 거리로 나온다. 서울스퀘어와 대구 롯데백화점, 코엑스 크라운미디어에서는 박물관·미술관 소장품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외벽영상(미디어파사드) ‘거리로 나온 뮤지엄’을 볼 수 있다.

▲ 조민서 작가는 찬란한 문화유산이 시공간을 초월해 영원히 우리 곁에 있음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초월한 시간의 거리’를, ▲ 강민지 작가는 유물과 애니메이션을 참신하게 결합한 ‘유물연대기’를 선보인다. ▲ 김혜경 작가는 ‘미디어 여민락(Media 與民樂)-500년의 문화유산’을 통해 선조들이 사용했던 도자기나 가구, 병풍 등에 숨어있던 전통적 가치와 무심히 지나쳤던 아름다움을 구현한다.

박물관·미술관 꾹’, 전국 박물관·미술관 도장찍기 여행

관람객들이 전국에 숨겨진 박물관·미술관 명소를 찾아다니며 적극적으로 탐색해 볼 수 있는 ‘뮤지엄 꾹’도 마련했다. 정보 무늬(QR 코드)가 설치된 전국 박물관·미술관 100여 곳을 방문해 기관당 최대 5개의 정보무늬를 찾아 도장을 찍어 적립하면 추첨을 통해 등급별 기념품을 제공한다. 적립된 도장 개수에 따라 뮤린이(8개), 뮤소년(13개), 뮤른이(20개), 뮤장님(30개), 뮤박사(45개)가 되면 문방구 종합선물(엽서, 클립펜 등)부터 반가사유상 복제품까지 다양한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박미주간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www.뮤지엄위크.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 박미주간은 코로나19로 소통이 단절된 요즘 흥미를 유발하는 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박물관·미술관이 항상 우리 곁에서 위로를 전해주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기획했다.”라며, “‘뮤궁뮤진’을 통해 언제나,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박물관·미술관을 만나고, ‘거리로 나온 뮤지엄’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달래며, ‘뮤지엄 꾹’을 통해 자신만의 추억을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 또한 전국 박물관·미술관이 이번 주간을 계기로 새로운 가치와 의미를 찾고, 더욱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