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민속악기박물관] 악기 동물원

파주 헤이리에 위치한 세계민속악기박물관(관장 이영진)은 오는 5월 1일(토)부터 11월 30일(화)까지 2021년 기획전 <악기 동물원>을 개최한다. 경기도와 파주시의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펼쳐지는 이번 기획전은 동물과 관련된 악기 55점을 전시한다.

물고기, 뱀, 악어부터 공작새, 재규어, 용에 이르기까지 동물의 모양을 본 따 만든 악기, 당나귀의 턱, 아르마디요의 등껍질, 야마의 발톱, 겜스복의 뿔까지 동물의 신체를 가져다 만든 악기, 개구리나 새, 말의 소리를 내는 악기와 같이 모양, 재료, 소리, 이름, 장식 등에서 동물과 관련된 악기들을 다양하게 전시한다.

인간은 예술활동과 일상생활에서 자기 주변의 동물들을 모방해 강력함, 우아함, 신비함을 표현해 왔다. 사자의 용맹함, 공작새의 우아함, 용의 신비함 등을 소리나는 물체, 즉 살아있는 악기에 투영했다. 세계민속악기박물관은 악기에 표현된 어류부터 포유류까지 여러 동물에 관련된 상징성과 내재된 의미를 악기를 통해 짚어보고자 한다. 또한 이번 전시를 통해 코로나19라는 전 지구적 위기 상황 속에서 동물과의 공존의 가치를 되새기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이번에 전시되는 악어 모양의 하프인 사웅가욱은 버마족의 대표 악기다. 세계민속악기박물관에서 자체 개발한 만들기 키트를 통해 자신만의 악어 하프를 만들어볼 수 있다. 최근 민주화운동이 한창인 미얀마의 악기를 만들어보며, 그들이 가진 악어의 의미와 과거 번성했던 버마의 전통 문화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