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박물관 민속학 교실

국립민속박물관(관장 김종대)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일상의 삶과 생활현상인 민속을 주제로 성인 대상 교육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시대에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주제 중심의 민속강좌 운영을 통해 삶의 쉼표가 되는 시간을 제공하고자 한다.

올해 상반기에는 민속문화 연계 강연 중심의 <박물관 민속학 교실>과 공예체험 중심의 <전시실 유물, 내 손으로 만들기>의 운영이 예정되어 있으며, 이를 통해 우리 사회에 전통문화를 알리고 생활 속에서의 향유를 도모하고자 한다. 교육에 대한 상세내용은 다음과 같다.

민속으로 자연을 바라보다”- 박물관 민속학 교실

성인 대상인 <박물관 민속학 교실>은 코로나 시대에 빅데이터 키워드로 떠오른‘자연’이라는 주제를 정하여, 해・달・별・바다・바람 등과 연계한 온라인 민속 강연들로 구성하였다.

국내 민속학 분야에서 활발히 연구를 이어온 강연자들의 강연은 총 7편의 영상물로 제작되어 오는 4월 27일부터 매달 마지막 화요일에 1편씩 순차적으로 국립민속박물관 유튜브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그 어느 때보다도‘자연’과의 교감이 필요한 현 상황 속에서 참여자들에게 본 교육을 통해 일상을 환기하고 삶을 돌아보며‘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모색하는 계기를 제공하고자 한다.

민속으로 전통을 잇다”- 전시실 유물, 내 손으로 만들기

성인들을 대상으로 색실누비 공예체험이 중심인 <전시실 유물, 내 손으로 만들기>“색실누비 쌈지 만들기”가 실시간 온라인교육으로 운영된다. 바느질로 전통을 잇고 작품을 완성하는 과정을 통해 참여자들에게 위로와 휴식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의는 오는 4월 29일부터 6주간, 매주 목요일에 진행되며 자세한 내용은 오는 4월 5일부터 국립민속박물관 홈페이지 모집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