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문체부 장관, “문화예술계의 회복 및 재도약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황희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 2월 14일(일) 오후 4시, 취임 후 현장 행보로 국립민속박물관을 방문해 관람객들이 안전하게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코로나 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번에 박물관을 찾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신축년 소띠 기념 특별전-우리 곁에 있소’를 살펴보고, 관람객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또한, 전시관에서 관람객을 응대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전시 관람 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철저하면서도 친절한 대응을 당부했다.

황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들의 문화 욕구를 충족하기 위한 박물관의 변화를 요구하며, “‘거리두기’와 ‘비대면’이라는 사람들의 활동방식의 전환은 박물관이 전통적인 방식으로 운영될 수 없다는 위기를 가져왔고 이를 극복할 대안은 온라인 소통을 확대하는 것”임을 강조했다. 이에 “박물관의 온라인 전시와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개발로 위기를 기회로 삼아 온라인으로 확장된 관람객을 위한 지속적인 서비스 제공에도 힘써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위기가 문화계 전반에 매우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종식될 때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철저한 방역으로 국민들이 안전하고 지속적으로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국립문화기관으로서 박물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주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문화예술계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는 ‘발로 뛰는 장관’이 되겠다. 문화예술계에서도 코로나 19를 함께 극복하는 동반자로서 많은 조언과 혜안을 부탁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