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미술관 104개관, 색다른 문화체험 제공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2021년 지능형(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기반 조성 사업’ 지원 대상 기관으로 공립박물관·미술관 86개관과 사립박물관·미술관 18개관을 선정했다.

‘지능형(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기반조성 사업’은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해 관람객에게 색다른 문화체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실감콘텐츠 제작 및 체험공간(존) 조성 지원’, ‘지능형(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구축 지원’, ‘온라인콘텐츠 제작 지원’ 등 3개 분야로 구성된다.

올해는 사업 간에 서로 연계하고 박물관·미술관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처음으로 통합공모를 시행했다. 총 250개의 사업이 공모에 신청한 가운데 1차 서류 심사와 2차 발표(PT) 심사를 거쳐 최종 104개 사업*을 선정했다.

* 선정결과: ▲ 실감콘텐츠 제작 및 체험공간(존) 조성 지원: 21개 사업(5억 원 내외/지방비 50% 분담(매칭)), ▲ 지능형(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구축 지원: 65개 사업(1억 원 내외/지방비 50% 분담(매칭)), ▲ 온라인콘텐츠 제작 지원: 18개 사업(5천만 원 내외)

실감콘텐츠 제작 및 체험공간 조성지원사업에는 서울역사박물관, 대구미술관 등 총 21개관이, 스마트 박물관·미술관 구축 지원사업에는 서울시립미술관, 경기도박물관 등 총 65개관을 선정하였다. 온라인콘텐츠 제작 지원사업에는 한동의약박물관, 토탈미술관 등 총 18개관을 선정하였다.

선정된 사업은 앞으로 전문가들의 맞춤형 상담(컨설팅)을 거쳐 세부 사업 계획을 확정한 후 올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아울러 향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 상담(컨설팅)도 함께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판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공·사립 박물관과 미술관에도 새로운 도전이자 시도가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하루하루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박물관·미술관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