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박물관] 황토구미 마을지

울릉군 독도박물관은 울릉군 황토구미 마을에 대한 종합인문조사보고서인 연구총서 ‘황토구미 마을지’를 발간했다.

울릉도는 자연환경뿐만 아니라 육지와 구분되는 독특한 생활양식과 문화를 가진 곳이며 인문 사회적 학술 연구의 가치 또한 높은 곳이다. 이에 독도박물관은 마을의 역사와 고유문화를 기록, 보존하고자 마을의 현지조사와 문헌연구를 진행, 그 결실을 보게 됐다.

특히 행정구역상 태하1리인 황토구미 마을은 조선 시대 수토사들의 활동 근거지 그 흔적인 각석문이 아직도 도처에 산재하고 있다. 개척시기에도 이곳은 개척민들의 주요 정착지 가운데 하나이자 1905년 설군 당시에는 최초의 군청이 설치된 울릉도 행정, 문화의 중심지였다. 또한 넓은 평지와 바다를 동시에 품고 있어 지금도 농업과 어업이 병행되며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삶의 문화가 유지되고 있는 곳이다.

이처럼 황토구미 마을은 울릉도의 역사는 물론 주민들의 다양한 삶의 문화가 공존하는 울릉도의 독특한 자연마을 가운데 하나로 역사인문학적 연구가치가 높은 곳이다. 이에 독도박물관은 2020년 초반부터 지속적인 인문종합적 현지조사를 실시함과 동시에 관련 문헌의 검토를 진행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본 마을지를 발간하게 됐다. ‘황토구미 마을지’에서는 황토구미의 역사와 현재의 모습을 중점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먼저 역사의 경우 우산국 시기부터 해방까지 울릉도의 역사전반과 황토구미 지역의 특수성을 다양한 문헌기록과 역사유적을 통해 살펴보고 있다. 이어서 현재의 모습에서는 이곳의 주요한 사회조직의 유래와 구체적인 활동상을 담아냈다.

또 어업을 비롯한 농업, 상업, 숙박업, 요식업, 서비스업 등 현재 마을주민들이 종사하고 있는 여러 업종의 구체적인 모습, 그리고 주민들의 종교 활동, 한해살이, 일생의례 등 평소 생활상을 담아내고 있다.

앞으로 독도박물관은 독도관련 유관기관, 전국 대학교 및 도서관에 연구총서를 배포하고 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