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군산역사관] 특별기획전 <글과 그림으로 본 항일과 반역>

한 줄의 글이 누군가에게는 힘이 되고 또 상처가 되기도 한다. 그만큼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다는 것은 평생 동안 그에 대한 책임을 가져야 한다는 뜻이다.경술국치일 먹으로 쓴 <한일병합조약> 한 장으로 인하여 일제강점기가 시작되었다.

일제강점기군산역사관는 특별기획전 <글과 그림으로 본 항일과 반역>를 개최한다. 일제강점기에 남긴 항일 애국지사들과 반민족 행위자들의 서화를 중심으로 작품 속에 담긴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한다.

주요전시작품으로는 경술국치의 분을 못 이겨 자결한 매천 황현 선생의 유묵, 민족대표 33인 오세창 선생의 서예, 대마도에 잡혀가 순국하신 최익현 선생의 일생도 8곡 병풍과 편지, 일본 황족으로 태어났으나 황태자 이은과 부부로 맺어지면서 한국인이 된 이방자 여사의 8곡 병풍, 미나미 지로(南次郞) 총독이 경무대 1번지 즉 지금의 청와대에서 보낸 편지, 사이토 마코토(齊藤實) 총독의 극비문서 등 50여 점을 최초로 공개한다.

이번 전시를 통하여 과거 선조들의 기상이 꺾이지 않았듯이 한결같이 꿋꿋하게 이겨내는 대한민국의 기상을 보여주시기를 기대한다.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부득이하게 휴관할 수 있으므로, 자세한 사항은 일제강점기군산역사관(☏063-467-0815)으로 문의하면 된다.